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라이프
<김광자 여사> ‘그리움을 그리다’ 전시회에 부쳐...
강갑준 | 승인 2019.01.11 11:56
*사진은 2012년4. 23일 오전 11.53분 '여행중에 찍은 사진입니다.(자료사진 금정신문)

김광자(金光子)하면, 고인인 김문곤 전 금정구청장을 떠 올린다. 그만큼 사랑과 봉사로 시민들 마음에 아로 새겨져서 일 것이다.

그런 잉꼬 부부였던 김여사는 매주 월요일엔 남편인 묘소를 찾아 서로 생각속을 대화하며 아름답게 살아온다.

그런 김여사(女史)가 나이 80줄에 ‘그리움을 그리다’란 주제로 그림으로 전시회를 연다는 소식이다.

안내장을 보면 /그리움을 그리다/주제로

나는 땅위에 떨어진 낙엽을 보며 최후를 맞이한 그 잎을 다시 들여다 보았다. 아낌없이 모든 생을 불사른 그를 보며 아쉬움이나 안타까운 모습을 볼 수 없었고 그저 최선을 대해 살아온 그 흔적을 볼 수 있었다.

그래서 나는 가엽지도 슬프지도 않았다. 도리어 대단하고 고귀해 보였다. 나는 그 사람을 닮고 싶었다./

남편에 대한 애절함이 낙엽을 ‘그림화’하여 아로롱아로롱 은유적으로 애잔하게 표현했다. 지금도 내외를 사랑하는 사람들, 지인들, 가까이서 지켜본 분들은 그 잉꼬부부를 사랑한다. 쉽지않은 일이다.

두 분은 그 만큼 인문학과 예술에 감성을 싫어 사회를 정화하고자 노력한 분이다. 그런가하면 기본에 충실하며 ‘소통과 사랑, 봉사가 무엇인지?’도 잘 알고 있는 부산이 낳은 명사들이다.

지금도 늘 가난한 학생을 돕기 위한 ‘부산 여류장학회’와 ‘금정한누리 장학회’를 만들어 봉사하는 것을 부산시민들은 잘 알고 있다.

이번 ‘그리움을 그리다’ 전시회 초청장을 보면, 사람의 일생을 은유적으로 김문곤 전 청장의 일생을 형상화했다. 나무가 봄이면 새잎을 틔우고 여름이면 푸른잎으로 맵씨를 뽐내다가 가을이면 낙엽으로 돌아가는 과정을 리얼하게 표현했다.

낙엽은 삶의 표상이다. ‘그리움’은 미학적인 상징이다. 한 떨기 낙엽도 거저 저버리지 않는다. 나뭇잎은 가지에서 떨어질 때, 마지막 삶의 축제를 단풍의 선연한 진홍으로 연출한다. 그렇게 김문곤 전 구청장은 자연으로 회귀했다.

인간의 삶이 절망과 비관의 현실은 어두운 오늘을 넘어 밝은 내일을 열어가는 자의 이름이다, 슬프고, 애잔하고, 아득한 길이라도 건강한 내일의 희망을 전제로 한 작품이다.

*2012년 4. 23일 여행지에서 부부가 나무 잎의 일생을 정겹게 이야기 하고 있는 모습이다. (자료 사진)

강갑준  jun@ibknews.com

<저작권자 © 금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갑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금정지키미 2019-01-18 10:40:19

    전시회에 가서 본 글입니다.

    ".....
    먼저 떠나가신 사랑하는 내 남편과
    이 행복을 같이 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사랑하는 내 남편의 칭찬이 참으로 그립습니다.

    얼마나 기뻐할까
    장하다고..."

    전시회장을 가득 메운 관람객들과 함께 이 글을 보면서 마음 한 구석이 먹먹해졌습니다.
    님께서는 분명히 사랑하는 아내의 작품들에게 무한 감사와 칭찬을 주실 겁니다.
    "참 잘했어. 사랑하는 내 아내 ..."   삭제

    • 금정지키미 2019-01-14 13:45:13

      님은 금정구의 거목이셨습니다.
      이미 저희 곁을 떠난 지 제법 되었지만 그 분의 향기는 아직도 우리 곁에 잔잔히 남아 있습니다. 구민들께 드리는 상장 한 장이라도 소홀히 하지 않으셨던 그 분의 자상하심은 후세들이 본받아야 할 귀감이 되고 있습니다. 이제 사모님께서 한 획 한 터치에 그 분의 그리움을 담아 만드신 소중한 작품들을 세인들께 보여드린다니 참 귀한 전시회가 되겠습니다. 전시회에 꼭 참석하여 많이 그리워하겠습니다. 그러나 이젠 그 분을 놓아 드리십시요. 편안한 쉼을 드려야 할터이니까요.   삭제

      여백
      여백
      제호 : 금정신문  |  부산 금정구 구서동 415-34  |  전화 : 051-514-4005  |  팩스 : 070-8622-3727
      신문등록번호 : 부산 아 - 00015  |  등록일 : 2006. 12. 13 (창간1990.8.29)  |  발행·편집인 : 강갑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훈
      금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금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bknews.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