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8일부터 제2회 전국조합장선거 불법행위 특별 단속
선관위, 8일부터 제2회 전국조합장선거 불법행위 특별 단속
  • 강훈 기자
  • 승인 2019.03.08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공정식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선거일이 다가옴에 따라 후보자 비방 및 허위사실 유포, 금품·음식물 제공 등 불법행위에 대한 특별 단속에 나선다.

중앙선관위는 8일 보도자료를 통해 "단속을 위해 각급 선관위에 선거일까지 비상연락 및 단속체제를 유지하고 광역조사팀과 공정선거지원단 등 단속인력을 동원해 선거 막바지 예방·단속활동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특히 '돈 선거'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기로 했다.

중앙선관위는 "'돈 선거'는 선거 후라도 끝까지 추적해 고발 등 엄중 조치하고, 선거일 투표소 주변에 단속인력을 확대해 불법 선거운동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7일에는 이번 조합장선거에서 첫 과태료 부과 사례가 나왔다.

전남지역 한 조합장선거 입후보예정자가 식사자리에서 음식물과 고가의 주류를 조합원 13명에게 제공한 것으로 밝혀져 총 2137만8200원의 과태료가 부과됐다.

지난 1회 조합장선거에서는 총 80명에게 1억 40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 바 있다.

중앙선관위는 "이번 조합장 선거를 '돈 선거' 척결의 계기로 삼은 만큼 남은 기간 모든 역량을 집중해 금품제공을 비롯한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고 이를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