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목련...운명처럼 빛나리
백목련...운명처럼 빛나리
  • 금정신문
  • 승인 2019.03.11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부산 범어사 가는 길에 ‘백목련’이 화사하게 피었다.

 부산의 모습과 금정산이 운명처럼 빛나고 있다.

그러나,

어쩐지 처연하다. 봄이면 운명처럼 일어서야만 하는 생명들.

눈 잎에 얼른거린다. 희망을 핀 그 화사한 ‘백목련’에서 슬픔이 아닌

우리들 희망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