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부산시체육회 채용비리, 부산시 철저히 조사해야"
한국당 "부산시체육회 채용비리, 부산시 철저히 조사해야"
  • 강훈 기자
  • 승인 2019.03.21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체육회 센터장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은 21일 성명을 내고 "부산시는 부산체육회의 채용비리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부산시당은 "북구 체육센터의 경우 채용 직전 나이 규정을 현행 60세 미만에서 63미만으로 개정해 특정인을 채용하기 위한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당은 "동시에 모집한 강서구와 영도구 센터장 채용에 있어서는 지원서에 양자택일하여 지원하도록 돼 있지만 영도구에 지원한 자가 강서구 센터장으로, 강서구에 지원한 자가 영도구로 임용됐다"고 꼬집었다.

한국당은 "매년 부산시로부터 막대한 예산을 지원받는 부산시체육회가 채용공고 직전 응시자격을 완화하고 정년규정을 바꾸는 등의 편법을 동원해 현직 체육회 이사와 운영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는 김모 씨를 센터장으로 채용한 것은 매우 비상식적"이라며 "이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부산시는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