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란시절 임시수도를 체험하다…'부산 문화재 야행'
피란시절 임시수도를 체험하다…'부산 문화재 야행'
  • 강훈 기자
  • 승인 2019.06.11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수도기념관 © News1 DB

 부산시는 오는 21일, 22일 양일간 임시수도기념거리(동아대 석당박물관~임시수도기념관)에서 '피란수도 부산 문화재 야행' 행사를 개최한다.

‘피란수도 부산 문화재 야행’은 1950년대 임시수도였던 부산의 피란유산을 시민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역사투어 프로그램이다. 당시 대통령 관저로 사용됐던 '임시수도대통령관저'(국가지정문화재 사적546호)를 비롯해 '임시수도정부청사', '부산전차', 피란민들이 묘지의 비석을 이용해 집을 짓고 살아온 '아미동 비석문화마을' 등에 얽힌 다양한 에피소드와 피란수도 부산의 역사적 의미를 전문 해설사의 설명으로 들을 수 있다.

역사투어는 오는 14일까지 사전 신청을 받으며, 참가비는 1인 기준 1만원이다. 참가자 전원에게 기념품과 야식 쿠폰을 지급한다.

시 관계자는 "부산만의 독특한 문화유산을 통해 우리 부모님 세대들이 어렵고 힘든 시절을 극복해 온 여정을 되돌아 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피란수도 부산 문화재 야행 역사투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피란수도 부산 문화재 야행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