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가게 주인 살해 추정 50대 야산서 숨진 채 발견(종합)
낚시가게 주인 살해 추정 50대 야산서 숨진 채 발견(종합)
  • 강정인 기자
  • 승인 2019.06.12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남부경찰서 전경사진.(부산 남부경찰서 제공)© News1

 낚시가게 주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것으로 추정되는 50대 남성이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용의자가 낚시가게 주인과 최근 술집에서 다투다 자신의 치아가 부러진 것을 두고 합의금을 받으러 갔다가 살해한 것으로 보고있다.

12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5시37분쯤 부산 수영구 민락동의 한 낚시가게에서 주인 A씨(77)가 피를 흘리면서 쓰러져 있는 것을 손님 B씨가 발견해 119와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흉기에 가슴과 배 부위를 찔려 과다출혈로 숨졌다.

B씨는 가게에 맡겨놓은 자신의 낚싯대를 되찾아가기 위해 방문했다가 쓰러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고 한다.

경찰은 가게에 비명 소리가 들린 이후 용의자 C씨(59)가 현장을 이탈하는 모습을 봤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하고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C씨의 이동경로를 추적했다.

CCTV 영상에는 용의자 C씨가 11일 오후 4시25분에 들어가 오후 4시43분쯤 다시 빠져나오는 모습이 찍혔다.

C씨는 이날 오후 6시28분쯤 범행 장소에서 약 500m 떨어진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C씨가 경부압박질식사로 숨진 것 같다는 검안의 소견에 따라 C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지인들과 최근 술집에서 술을 마시다 C씨와 시비가 붙어 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C씨는 치아가 부러져 A씨 일행에게 합의금을 요구했고 C씨는 일행 가운데 한 명으로부터 합의금 4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C씨는 사건 당일 A씨에게도 합의금 200만원을 받으러 술에 취한 상태에서 낚시가게를 찾아갔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 몸에는 자창이 여러 군데 발견됐고 손에는 방어흔도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용의자 C씨의 윗옷에 묻어있던 혈흔과 범행에 쓰인 흉기의 지문 감식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상태다. 경찰은 현장 목격자와 주변인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