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맛비에 젖는 것이 어디 대지뿐이랴
장맛비에 젖는 것이 어디 대지뿐이랴
  • 강갑준
  • 승인 2019.07.01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녘, 장맛비에 젖는 것이 어디 대지뿐이랴. 논보다 먼저 농심이.

밭보다 먼저 어머니 가슴이 젖는다.

웬지 우울한 주말, 고향에 전화를 하자. "어머니, 어제 꿈에 보이데요. 몸은 좀 어떠세요?"

우린 지금 큰 사랑을 놔두고 작은 사랑에만 집착하고 있는 건 아닌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