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만취한 정해인, 한지민 앞 눈물…"우리 버릴 거냐"(종합)
'봄밤' 만취한 정해인, 한지민 앞 눈물…"우리 버릴 거냐"(종합)
  • 편집부
  • 승인 2019.07.04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봄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봄밤' 정해인이 슬픈 눈물을 흘렸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에서 유지호(정해인 분)는 만취한 상황에 연인 이정인(한지민 분)을 마주했다.

이날 유지호는 선배 약사 왕혜정(서정연 분)으로부터 전 여자친구 소식을 듣게 됐다. 은우 엄마인 그녀가 이미 다른 남자와 결혼해 아이까지 낳았다는 것.

유지호는 충격을 받았고 왕혜정과 술을 마셨다. "은우 때문에 가슴이 찢어지는 것 같아. 너무 아파 진짜 미치겠어"라며 오열하기도.
이정인은 유지호가 연락이 없자 궁금해 했다. 유지호가 집에 들어온 것을 알고 그에게 향했다. 그리고 만취한 유지호 앞에 서자, 유지호는 "정인씨. 정인씨도 우리 버릴 거예요?"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유지호가 복잡한 심경을 내비친 가운데 다음주 예고편에서는 이정인이 고민에 빠진 모습이 공개됐다. 이들의 만남에 위기가 닥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이정인은 전 연인 권기석(김준한 분)과 그의 아버지 권영국(김창완 분)을 만났다. 권기석에게 "아버님 댁에서 보자. 아버님 뵐 일이 있어. 오빠도 있으면 더 좋아. 꼭 와"라고 했다.

이정인은 권영국을 보자마자 파파라치 사진을 건넸다. "뭔지 아시죠?"라고 물으며 "저희 부모님께 보내시기도 했고요"라고 말했다. 침묵이 흘렀다. 아니냐는 말에 권영국은 "그렇다. 내가 보냈다. 미안하게 됐다"고 대답했다.

이에 이정인은 "아니다. 오히려 감사하다. 부모님께 말씀드릴 엄두가 안 났는데 속이 후련해졌다. 사진이 전부 사실이다. 사진 원본 달라. 부당하게 찍히기도 했고 갖고 계신 것도 불편하다. 전부 달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자신의 명함을 탁자 위에 올려두고 "번거로우시겠지만 직장 주소로 보내 달라"고 덧붙이기도.

하지만 이 사진은 권기석이 이정인 아버지에게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 권기석은 "나만 죽을 수 없잖아. 승부는 봐야 될 거 아니냐. 죽이 되든 밥이 되든"이라고 얘기해 이정인을 더욱 실망하게 만들었다. 이정인은 어이 없어 했고 그에게 받은 프러포즈 반지를 돌려줬다.

한편 '봄밤'은 어느 봄날 약국에서 우연히 마주친 두 사람이 사랑하게 되는 과정을 담은 로맨스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