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정산 국립공원 지정, 환경부 현장 실사...지주들 동의 '걸림돌'
금정산 국립공원 지정, 환경부 현장 실사...지주들 동의 '걸림돌'
  • 금정신문
  • 승인 2019.08.11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의 진산 금정산 무명봉(사진 금정신문)

금정산의 '국립공원 지정'과 관련, 환경부가 산하 국립공원공단을 시켜 금정산 현장조사를 지난 5일부터 6일까지 이틀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 조사단은 지난 5일 범어사부터 산성마을까지를 둘러봤고, 6일에는 금정산성 남문과 금강공원 일대를 조사했다. 조사단은 금정산 국립공원 지정을 앞두고 이해 관계자의 동향과 국립공원 지정 반대 여론 등도 취합했다.

국립공원 지정은 외부 기관의 현장조사, 주민설명회와 공청회 개최, 부산시장 의견 청취 등의 수순을 거친 후 국립공원위원회의 심의에 부친다. 이후 심의를 통과하면 금정산은 국립공원으로 지정된다.

금정산은 지주 대부분이 민간이어서 국립공원 지정은 이 지주들과 의견 합치가 되어야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금정산의 최대지주는 (주)삼천리와 범어사다. 그러나 이들과 합의 가능성은 회의적이다는 여론이다.

이와 관련, (주)삼천리 측은 "유원지로 고시된지가 오래됐다. 개발도 되지 않아 회사측으로는 고충이 많다. 그러나 국립공원 지정문제가 대두되면 시민을 위한 공원으로 지정되는 것을 반대하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