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둥대는 여름, 염탐하는 가을
바둥대는 여름, 염탐하는 가을
  • 금정신문
  • 승인 2019.08.11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놋내 나는 8월의 땡볕. 차라리 저 빛살의 칼날에 베이고 싶습니다. 헉헉대면서도 벗지 못한 끈적한 욕망, 악악, 목청만 남은 매미소리를 닮았습니다. 오늘은 말복, 여름은 꼬리를 세우고 개들은 꼬리를 내리고, 이 고개 넘으면 ‘상팔자’가 있긴 있는 겁니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