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규탄 결의문' 나홀로 이름 뺀 한국당 부산 사하갑 당협위원장
'일본 규탄 결의문' 나홀로 이름 뺀 한국당 부산 사하갑 당협위원장
  • 편집부
  • 승인 2019.09.06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정 자유한국당 사하갑 당협위원장© News1

부산 사하구의회가 경제보복에 나선 일본정부를 규탄하는 결의문을 채택한 가운데 자유한국당 부산 사하갑 당협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김소정 구의원이 '당론'을 이유로 서명에 동참하지 않아 논란이 예상된다.

사하구의회는 지난 5일 열린 제252회 임시회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Δ아베 정부의 경제침략 즉각 중단 Δ강제징용 등 전쟁범죄에 대한 공식 사과 및 배상 등을 촉구했다.

이날 결의문은 발의자를 제외한 사하구의회 소속 여야 의원 14명 중 김소정 한국당 의원을 제외한 13명만이 서명했다.

자유한국당 사하갑 당협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김 의원은 '당론'을 이유로 서명에 동참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협위원장은 경선 과정 등이 남아있지만 내년 총선 유력후보로 꼽힌다.

하지만 김 의원을 제외한 6명의 한국당 의원은 결의문 채택에 동의해 당론을 이유로 서명에 동참하지 않은 김 의원에 대한 비판이 일고있다.

사하구의회의 한 관계자는 "자유한국당 소속의 다른 의원들은 모두 동의했는데, 당론을 이유로 서명(결의문 채택 찬성)에 동참하지 않았다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사하구 주민 박모씨(33)도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온 국민들이 분노하는 상황에서 의회가 구민들을 대표해 결의문을 채택했는데, 구민을 대표하는 의원이라면 당론보다는 구민의 의사를 따르는 것이 먼저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뉴스1은 김소정 의원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