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부산지역 영향 적지만 강풍 피해 우려…60㎜ 예보
태풍 ‘링링’ 부산지역 영향 적지만 강풍 피해 우려…60㎜ 예보
  • 편집부
  • 승인 2019.09.06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호 태풍 '링링(LING LING)'이 북상 중인 6일 부산 동구 부산항5부두에 선박이 피항해 있다. 2019.9.6/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북상중인 가운데 부산지역에는 7일 오전 9시쯤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보됐다.

태풍으로 인해 쏟아지는 비는 적은 반면 강풍 피해는 비교적 클 것으로 보인다.

6일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부산지역에 20~60㎜가량의 비를 뿌릴 것으로 예보됐다.

태풍은 서해상을 지나 목포와 서울을 통과하기 때문에 반경범위에서 가장 멀리 떨어진 부산은 피해가 다소 적을 것으로 관측됐다.

하지만 바람은 '매우 강한' 정도로 최대순간풍속 20m/s, 평균풍속은 14m/s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된다.

초속 20m 이상의 강풍이 불면 우산이 날아가고 바깥에서 제대로 걸을 수 없는 수준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부산은 오는 7일 오전 가장 강풍이 심하게 불고 저녁에는 태풍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8일에는 흐린 날씨를 보이다가 태풍과 관계없이 한 차례 약한 비가 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태풍 링링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430km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90hPa, 시속 72m/s로 '중'급 강도를 유지하면서 북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