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답다"…한강 소설에 푹 빠진 스웨덴 사람들
"아름답다"…한강 소설에 푹 빠진 스웨덴 사람들
  • 편집부
  • 승인 2019.09.29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설가 한강이 29일(현지시간) 스웨덴 예테보리국제도서전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스웨덴어로 번역된 책 '흰'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뉴스1 이기림 기자

(예테보리=뉴스1) 이기림 기자 = "소설가 한강의 글은 아름다워요. 영혼을 울리고, 마음을 움직인다고 해야 할까. 사유의 폭도 깊고요."

28일(현지시간) 스웨덴 예테보리 스웨덴 전시·회의 센터에서 열린 '2019 예테보리국제도서전' 한강 작가(49)의 단독 세미나를 보고 나온 스웨덴인 오사 린드벡키(33)는 이같이 말했다.

이날 세미나는 한강의 소설 '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소설을 낭독하는 자리였다. 375석 규모의 강당은 유료였음에도 불구하고 빠른 속도로 들어찼고, 빈 자리를 찾아보기 어려웠다.

관객 대부분은 현지인이었는데, 이들은 한국어로 내뱉는 한강의 말 한마디 한마디에 귀를 기울이며 공책에 글을 끼적였다. 한강이 소설을 낭독할 때에도 한국어였기에 알아듣지 못했겠지만 그럼에도 작가의 목소리와 동시에 느껴지는 다양한 감정들을 몸소 느끼려는 눈치였다.

 

 

 

 

 

 

 

28일(현지시간) 스웨덴 예테보리국제도서전에서 열린 한강 작가의 사인회 모습.© 뉴스1 이기림 기자

 

 


사실 한강의 인기는 어느 정도 예상됐다. 한강의 작품 중 '채식주의자' '소년이 온다' '흰' 등 총 3편은 스웨덴어로 번역 출간됐다. 또한 그는 지난 2016년 맨부커상을 받으며 국제적 인지도를 높이며 한국 최고의 작가로 성장하고 있는 작가였다.

그러나 이번 도서전에서 직접 느낀 한강의 인기는 '진짜'였다. 전날 진은영 시인과 함께 연 세미나 '사회역사적 트라우마'의 120석 규모 유료좌석이 꽉 찬 것도 그랬고, 행사가 끝난 뒤 사인회가 진행될 때도 현지인들은 그와 만나기 위해 줄을 길게 늘어섰다.

주빈국으로 참여해 설치된 도서전 주빈국관에서도 한강에 대해 관심을 갖는 관객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한국출판문화협회 관계자는 "많은 현지인들이 도서전 주빈국관에서 한강 작가의 작품 번역본 책을 어디에서 구매할 수 있냐며 물어봐왔다"며 "한강의 인기를 실감했다"고 말했다.

한강 작가도 "한국 관련 문학과 제 책을 이미 알고 읽고 온 독자들이 많아서 놀라웠다"고 말했다. 이런 한강의 인기 이유로는 글의 아름다움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듯 보였다. 기자가 현장에서 만난 독자들은 하나같이 그의 글에 대해 "아름답다"라고 표현했다.

실제로 그의 글은 아름답다는 평가를 많이 받았다. 아름다움에 그치지 않고 어떤 깊은 울림을 주는 작가라는 평가도 있다. 그의 작품이 스웨덴어로 번역이 된 이후에도 이런 아름다움이 유지될 수 있었던 것이 인기의 주된 요소였다.

또한 방탄소년단(BTS) 등 케이팝(K-POP)이 한강은 물론 한국문학의 인기를 높이는데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아사르 슈미트(20)는 "원래 케이팝에 관심이 많아 그런 문화에 대해서만 알았는데 그러다보니 한국문학이나 사회적인 부분에도 관심을 갖게 됐다"며 "부산의 한 고등학교로 교환학생을 다녀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