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변호사회 "부산은 제2도시, 검찰 특수부 존치해야"
부산변호사회 "부산은 제2도시, 검찰 특수부 존치해야"
  • 편집부
  • 승인 2019.10.15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방변호사회는 법무부의 검찰개혁 발표와 관련하여 14일 부산지검에 특수부를 존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지방변호사회는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부산은 해양물류 중심도시이자 우리나라 제2의 도시로 영남권을 대표하는 도시"라며 "전국 3곳에 특수부를 남긴다면 도시 규모로 봤을 때 영남권에서 마땅히 부산에 특수부를 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에 특수부를 남기겠다는 결정은 부산시민의 자긍심을 무참히 짓밟는 것"이라며 "부산지검에 특수부를 존치해 달라고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법무부는 검찰의 대표적 직접 수사 부서인 특수부를 서울·대구·광주 3개 검찰청에만 남기고 나머지 부산, 인천·수원·대전 검찰청 특수부는 폐지한다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