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광역시 안전분야 반부패협의회 출범한다
부산광역시 안전분야 반부패협의회 출범한다
  • 강훈 기자
  • 승인 2019.10.2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7기 시민명령 1호 ‘안전도시 부산’ 위한 안전감시망 강화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0월 29일 오전 10시 30분 시청 12층 소회의실에서 지역사회에 관행화된 ‘안전분야 부패’를 효과적으로 근절하기 위한 「부산광역시 안전분야 반부패 협의회(이하 ‘지역협의회’)」의 출범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역협의회’는 부산시 감사위원장이 의장이 되며, 구·군과 지방공사·공단 등 총 22개 기관 감사부서장이 참여하고, 부산시 조사담당관실이 실무를 지원한다.

시는 ‘지역협의회’를 통해 안전감시체계를 구축하고 감시역량을 결집해 안전부패로부터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주민이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안전부패 근절 업무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부산시는 ‘지역협의회’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지난 8월, 22개 기관 실무팀장 회의를 거쳐 시민들의 보행권 저해요인에 대한 안전감찰을 시행해 총 365건을 시정하도록 하는 등 사전 검증을 마쳤다.

출범식 이후 ‘지역협의회’는 내년 1월부터 안전분야에서 가장 시급히 개선해야 할 사항을 중점과제로 선정하여 안전감찰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자문위원단을 구성·운영하여 추진성과와 미흡한 점에 대해 논의하는 등 내실 있게 운영할 계획이다.

부산시 류제성 감사위원장은 “‘지역협의회’의 출범은 지역사회의 안전감시망을 더 촘촘하게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시민들이 ‘안전한 부산’을 체감할 수 있도록 협의회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