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서 부산 중구청장 “당선무효형’ 확정…구청 뒤숭숭
윤종서 부산 중구청장 “당선무효형’ 확정…구청 뒤숭숭
  • 편집부
  • 승인 2019.11.29 0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서 전 부산 중구청장 © News1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윤종서 부산 중구청장이 28일 대법원에서 당선무효형인 벌금 150만원을 선고받아 구청장 직위를 상실하면서 구청은 뒤숭숭한 분위기다.

구청 직원들은 "대법 판결이 어느 정도 예견됐었지만, 그럼에도 많은 직원들이 당황스러워 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이날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로 각각 벌금 150만원과 벌금 30만원을 선고받은 윤 청장의 상고심 선고 공판에서 윤 청장의 상고를 기각했다.

공직선거법에 따라 윤 청장은 이번 대법 판결로 그 직위를 상실하게 됐다.

윤 청장은 대법 판결에 대비해 이미 전날인 27일 주변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청 내부에서는 이날 대법 판결 이후 송종홍 부구청장 직무대리 체제로 전환하는 등 구청장 부재로 인한 혼란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지만 내부에선 어수선한 분위기가 역력하다.

특히 구청장이 추진하던 각종 공약사업의 차질이 불가피한 만큼 그에 따른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벌써부터 나온다.

구 관계자는 "구청장 부재로 인한 부작용이 없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구정에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1년5개월가량 함께했던 구청장이 그 직위를 상실한 만큼 직원들의 충격도 크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지역 정치권도 윤 청장의 직위 상실로 분주한 모습이다. 이번 대법 판결로 윤 구청장의 당선이 무효가 됨에 따라 보궐선거는 내년 4월 총선과 함께 치러질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한편 윤 청장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17억원 상당의 자신 소유의 대지와 건물을 제외한 채 재산이 3억8000여만원이라고 신고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