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정구와 남산동, 장애인지원체계 구축 ‘전국 최우수’
금정구와 남산동, 장애인지원체계 구축 ‘전국 최우수’
  • 편집부
  • 승인 2019.12.23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금정구는 2019년 수요자 중심 장애인지원체계 구축 분야 보건복지부 심사 결과 시군구 단위에서 ‘금정구’, 그리고 읍면동 단위에서 ‘남산동’이 전국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19일 제주시에서 보건복지부와 한국장애인개발원 주최로 올해 7월 장애등급제 폐지에 따른 시군구와 읍면동 단위의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최우수 기관을 포상하는 시상식이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금정구와 남산동은 그동안 장애인 사례관리를 강화하고 찾아가는 상담을 체계화해, 수요자 중심 장애인지원체계 구축 분야에서 민관협력의 노력이 결실을 맺어 시군구와 읍면동 단위에서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

금정구 관계자는 “수요자 중심의 장애인 서비스 지원체계의 안정적 정착에 있어 구와 동이 각자 맡은 역할에 충실함으로써, 지역사회 장애인의 삶의 질 만족도를 향상시키고 사회적 돌봄 환경을 조성했기에 이번 수상이 더욱 뜻깊다”며, “담당부서를 중심으로 앞으로 구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행복지수 높은 금정구로 계속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