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고 동문 500여명 ‘김명수大法 좌편향’ 이례적 비난
부산고 동문 500여명 ‘김명수大法 좌편향’ 이례적 비난
  • 편집부
  • 승인 2019.12.26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징용배상·백년전쟁 판결 성토...


공관 리모델링 문제도 지적

부산고 동문 500여 명이 지난 20일 같은 학교 출신 김명수 대법원장이 이끄는 대법원의 ‘좌파 편향적 판결’과 대법원장 공관 리모델링을 위한 예산 전용 문제 등을 성토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고교 동문들이 같은 학교 출신 고위 인사의 행태를 공개적으로 비판한 것은 아주 이례적인 일이다.

부산고 동문회 등에 따르면 이 학교 동문 500여 명은 최근 김 대법원장을 비판하는 연대서명이 적힌 서신을 동문들에게 보냈다. 동문회는 성명서에서 적폐청산과 관련, “대한민국 헌정사상 초유의 전임 대법원장 구속은 그 근거가 현 정권의 국정과제 1호인 ‘적폐청산’이라는 명분하에 이루어진 정치적 행위일 뿐”이라고 밝혔다.

최근 이승만·박정희 두 전직 대통령을 민족반역자로 보도한 다큐멘터리 ‘백년전쟁’에 대한 대법원의 무죄판결도 비판했다. 동문회는 “(방송이) 대한민국을 세우고 발전시킨 이승만과 박정희를 친일파, 독재자, 미국의 꼭두각시로 못 박은 것은 특정 진영의 주장을 반영하는 것일 뿐 사실과 거리가 멀다”며 “방송통신위원회의 제재를 깨고 무죄 판결한 것은 독이 든 사관을 대법원이 인정해 준 모양이 됐다”고 비판했다.

대법원장 공관 리모델링 문제도 지적했다. 동문회는 “예산을 불법 전용해 고급 외제석재를 썼다거나 출가한 아들 부부에게 공관을 주거공간으로 제공하는 등의 쑥스러운 기사가 보도돼 공과 사를 제대로 구분하지 못하는 ‘철부지’ 인사로 인식되게 되었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