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부산 前구청장-건설업자 금품 커넥션 수사…총선판 '술렁'
검찰, 부산 前구청장-건설업자 금품 커넥션 수사…총선판 '술렁'
  • 금정신문
  • 승인 2020.01.06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검, 부산 모 지역 전 구청장-지역 건설업자 '금품 수수' 정황 토대로 수사 중

검찰이 부산의 한 전직 기초단체장과 건설업자 간의 금품 커넥션을 수사하고 있다. 총선을 앞두고 해당 지역 정치권이 술렁이고 있다.

부산지검은 사업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로 부산 A 전 구청장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해 말 압수수색 등을 통해 A 전 구청장이 지역 건설업체 B사 대표 C씨로부터 수천만원의 금품을 전달받은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품은 관련 공무원을 통해 상자에 담겨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B사는 A 전 구청장이 재임 시절 이 지역에서 재개발 사업을 시행하는 등 사업 영역을 넓혀왔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B사가 A 전 구청장을 비롯한 관련 공무원에게 편의를 대가로 금품을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어서 구체적인 혐의 내용을 확인해 줄 수 없다"며 "수사가 마무리되면 검토를 거쳐 공식적으로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검찰의 이번 수사와 관련해 총선을 앞두고 있는 지역 정치권도 술렁이고 있다.

검찰이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업체의 장부에서 총선을 준비 중인 특정 정치인의 이름이 발견됐다는 등의 풍문이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해당 정치인 측은 "근거 없는 헛소문"이라며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업자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일축했다.

하지만, 반대 진영의 후보들은 검찰의 수사 상황에 촉각을 세우며 거론된 정치인과의 관련성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검찰의 수사 결과와 그 시점에 따라 자칫 이 지역 선거판이 진실 공방의 혼탁 양상을 띨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기사출처: 노컷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