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권리당원 정보 100명 이상 확인 땐 경선 15% 감점
민주, 권리당원 정보 100명 이상 확인 땐 경선 15% 감점
  • 편집부
  • 승인 2020.02.12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12일 21대 국회의원 후보자 신청 과정에서 권리당원 명단을 확보하기 위해 명부를 과도하게 조회한 예비후보자를 징계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를 열어 권리당원 명부를 과다 조회해 100명 이상을 확인한 예비후보는 공천 심사와 경선 과정에서 모두 감점하고, 100명 미만을 확인한 예비후보는 심사에서만 감점한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20일부터 28일까지 온라인으로 21대 총선 및 기초단체장 재·보궐선거 후보자 등록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10여명의 후보자측이 홈페이지에 탑재된 권리당원 확인 프로그램을 이용해 다수의 권리당원 명단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후보자들은 등록 시 권리당원 추천서를 함께 업로드해야 하는데 추천자의 이름과 전화번호, 생년월일을 입력하면 실제 권리당원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일부 후보자들은 이 프로그램을 활용해 최대 수백명에 달하는 당원 이름과 전화번호, 생년월일을 입력해 '권리당원' 여부를 확인했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100명 이상 확인한 후보자에게는 심사에서 도덕성(15점 만점) 항목에 최하점인 3점을 주고, 기여도(10점 만점) 항목도 최하점인 2점을 적용할 예정이다. 경선에서는 15%를 감산한다.

이들에게는 '6개월 당원 자격 정지' 비상 징계를 내린 뒤 윤리심판원에서 이를 바로 해제하는 방식으로 징계 기록을 남겨 '징계 경력자' 경선 감산을 적용할 방침이다.

권리당원을 100명 이상 확인해 심사·경선에서 모두 감점을 받게 된 예비후보는 Δ양기대(경기 광명을) Δ이경용(충북 제천단양) Δ이성만(인천 부평갑) Δ우기종(전남 목포) 예비후보 등 4명이다.

전날 광주 광산을 김성진 예비후보도 100명 이상의 권리당원을 확인해 징계 대상이었으나 "제가 모르는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지만 경선과 관련해 발생한 모든 사안은 후보자의 책임"이라며 사퇴했다.

권리당원을 과다 조회했지만 100명 미만으로 확인하면 경선 감점은 하지 않고 심사에서만 도덕성 항목 최하점이 적용된다.

해당 예비후보는 Δ맹정섭(충북 충주) Δ장환석(서울 중랑갑) Δ김빈(서울 마포갑) Δ배종호(전남 목포) Δ김광수(울산 남구을) Δ이원호(경기 남양주병) Δ권미성(서울 관악갑) Δ신정훈(전남 나주화순) Δ조기석(경기 화성갑) Δ장도중(서울 강동을) 등 10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