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부설 국립 예술 특수학교 설립, 마침내 사회적 대타협 이뤄
부산대 부설 국립 예술 특수학교 설립, 마침내 사회적 대타협 이뤄
  • 편집부
  • 승인 2020.03.26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전 부산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가운데), 전호환 부산대 총장(왼쪽), 김일열 금정산국립공원지정 범시민 네트워크 공동대표(왼쪽)가 참석한 가운데 '부산대학교 사범대 부설 예술 중·고등 특수학교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5자 간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2020.3.25 © 뉴스1

 난항을 겪던 부산대 사범대 부설 특수학교 설립 문제가 관계기관, 장애인·환경 단체의 대타협으로 본격적인 궤도에 돌입했다.

부산시와 교육부, 부산대학교, 부산 환경단체, 전국 장애인 부모단체는 25일 '부산대학교 사범대 부설 예술 중·고등 특수학교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5자 간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부산시청 7층 영상회의실과 교육부 정부 서울청사 부총리 집무실에서 화상으로 진행한다.

협약에는 오거돈 부산시장,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전호환 부산대 총장, 김일열 금정산 국립공원지정 범시민 네트워크 공동대표, 윤종술 전국장애인부모연대 회장 등이 참석해 부산대학교 사범대 부설 특수학교 설립 추진에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설립되는 특수학교는 장애 학생에게 예술 교육을 체계적으로 제공하는 국내 최초이자 세계에서 2번째로 설립되는 전국 단위 특수학교다.

중학교 9개 학급 54명, 고등학교 12개 학급 84명 등 총 21개 학급 138명을 교육할 수 있는 시설로 국비 320억원을 투자해 2022년 개교를 목표로 추진된다.

시는 이번 협의 타결을 위해 환경 및 장애인 부모단체와의 공동 현장확인, 지속적인 면담과 공청회를 개최했다. 특히 환경 훼손이 없는 학교 부지 3곳을 제시하며 특수학교 설립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설명하여 환경단체를 설득했고, 지역 시민사회의 요구사항도 적극적으로 수용했다.

교육부와 부산대학교 측과도 20여 차례에 걸친 업무협의를 통해 환경 훼손을 최소화하면서 상생 협력의 방안까지 기존 체육시설을 포함한 건축안을 제시하며 이번 사회적 대타협을 이루었다.

최종 확정된 부지는 부산대 대운동장 인근의 약 1만4000㎡(공원부지 약 4000㎡)로, 현재 공원과 부산대학교 순환 버스 차고지로 이용되고 있다.

교육부와 부산대는 대운동장 스탠드를 적극 활용하는 한편 학교 건립에 따른 장전공원의 면적보다 넓은 약 1만8000㎡에 해당하는 부산대학교 소유 녹지를 추가로 공원 구역으로 지정해 금정산 국립공원지정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

금정산의 생태적 가치 홍보와 자연환경 보호 및 교육을 위한 금정산 생태환경센터도 설립해 시민과 지역민을 위해 개방하고 금정산의 환경 보호에도 이바지한다는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번 학교설립 과정은 장애인의 학습권 보장과 환경 보호라는 공익적 가치의 충돌이 아니라 두 가치 모두를 온전히 살리는 솔로몬의 지혜를 찾는 것이었다"며, "이번 특수학교 설립과정은 사회적 합의를 통해 가치관의 공감대를 이뤄낸 사회통합의 롤모델이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사회 전반이 위축되는 상황에서 단비와 같은 소식을 전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예술 중·고등학교로 구성된 특수학교는 세계적으로도 스웨덴에 한 곳밖에 없으며 부산대 부설 특수학교는 부산의 자랑이자, 세계적인 시설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곳에서 예술에 소질이 있는 학생들이 마음껏 꿈을 키워 행복한 삶을 누리며 한국을 대표하는 예술가가 많이 배출되기를 기원한다"고 소망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