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은 온다'…해운대해수욕장 6월1일 부분 개장
'여름은 온다'…해운대해수욕장 6월1일 부분 개장
  • 편집부
  • 승인 2020.05.31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2019.7.12/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부산의 대표 관광지인 해운대 해수욕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 내일부터 부분 개장한다.

해운대구는 6월1일부터 해운대관광안내소를 기준으로 좌우 150m씩 총 300m 구간을 우선 개장한다고 31일 밝혔다.

구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2011년부터 매년 진행해오던 '조기 개장' 대신 '부분 개장'을 실시하기로 했다.

인파가 몰릴 경우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있다고 판단, 파라솔은 우선 설치하지 않기로 했다.

수상구조대는 300m 구간에 정상적으로 배치한다. 간이 샤워장 1개소를 운영하고 공중화장실 옆 3군데에 설치된 간이 샤워기도 이용할 수 있다.

구는 향후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고 나머지 구간의 개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하지만 정식 개장하더라도 정부 지침에 따라 파라솔 간격을 2m 이상 유지하고, 공중화장실과 급수대 등 공공시설물은 정기적으로 방역할 방침이다.

입욕객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를 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판단,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하고 있다.

해운대구 관광시설관리사업소 관계자는 "열이 나거나 몸에 이상 증세가 있을 경우 해수욕장 출입을 자제하고, 입욕객들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의 광안리, 송정, 일광, 임랑, 송도, 다대포 등 나머지 해수욕장은 오는 7월1일 정식 개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