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정문화재단,24일까지 문화다양성 시범교육 예술강사 공개모집
금정문화재단,24일까지 문화다양성 시범교육 예술강사 공개모집
  • 편집부
  • 승인 2020.06.22 0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금정구(구청장 정미영)의 문화다양성 시범교육 ‘다름과 多름’이 오는 9월부터 학교 현장에서 싹을 틔울 전망이다.

금정구 금정문화재단은 금정 문화다양성 시범교육인 ‘다름과 多름’을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관내 4개 초등학교에서 운영한다. ‘다름과 多름’은 기존의 단편적 예술교육과 달리 학생들이 예술활동을 통해 자연스럽게 문화의 다름과 차이를 이해하고 문화다양성을 스스로 실천할 수 있도록 돕는 것에 목적이 있다. 금정문화재단은 이를 위해 지난 5월 금양초등학교·동현초등학교·두실초등학교·현곡초등학교 등 4개 초등학교와 ‘문화다양성 활성화를 위한 예술교육 업무협약’을 맺었다.

‘다름과 多름’의 운영을 위해 금정문화재단은 4개 초등학교의 동아리반에서 문화다양성 예술교육을 담당할 예술강사를 오는 24일까지 모집한다.
문화예술관련 교육경력이 3년 이상으로 개인 또는 팀이면 지원 가능하다. 지원분야는 ▲문화다양성 댄스, ▲문화다양성 연극놀이, ▲문화다양성 랩, ▲수화와 문화다양성, ▲그림책 만들기 ▲독서토론 후 책 만들기, ▲세계전통미술, ▲영화제작 등 11개 프로그램으로 각 학교의 프로그램 일정과 내용을 선택하여 지원할 수 있다. 최종 선정된 예술강사(팀)에게는 3회에 걸쳐 문화다양성과 예술교육에 대한 연수가 제공된다. 선정결과는 6월 26일 금정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접수방법 등 자세한 내용은 금정문화재단 홈페이지(www.gjfac.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금정문화재단 지역문화팀(☎070-5056-27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