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생존기간… 옷 1일·유리 2일·플라스틱 4일
코로나 바이러스 생존기간… 옷 1일·유리 2일·플라스틱 4일
  • 편집부
  • 승인 2020.06.28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당국 "소독약 뿌리지 말고 천에 적신 후 표면을 닦아내야"

이른바 '3밀(밀집·밀폐·밀접)' 시설 감염이 잇따르자 방역 당국이 26일 소독제를 통한 물체 표면 소독의 중요성을 다시 강조했다. 소독약을 뿌리지 말고 일회용 천에 소독제를 적신 후 표면을 닦아야 한다고 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소독제 사용법에 분무·분사 방식으로 안내됐을지라도 에어로졸(공기 중 미립자) 발생 위험을 줄이기 위해 일회용 천에 소독제를 적신 후 표면을 닦는 방법으로 소독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방역 당국은 침방울(비말)이 묻은 물체 표면을 손으로 만진 후 눈·코·입을 다시 만지는 과정에서 코로나 전파가 일어날 수 있어, 소독제로 물체 표면을 소독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바이러스가 묻어 있는 재질에 따라 바이러스 생존 기간이 다르다는 점도 소개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 바이러스는 구리 재질 표면에서 최대 4시간, 천과 나무·골판지는 1일, 유리는 2일, 스테인리스 스틸과 플라스틱에서는 4일까지 생존할 수 있다"고 했다.

'쿠팡 물류센터처럼 작업복을 함께 사용하는 경우 옷을 통한 코로나 전파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이날 방대본 브리핑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감염성이 낮다"고 했다. 한수하 순천향대 부천병원 감염관리팀장은 "옷가지로 인한 감염의 전파는 흔하지 않고, 또 천의 경우에는 하루 정도 산다는 보고가 있으나 일상적인 생활에서는 살균제를 뿌려서 소독할 필요는 없다"고 했다. 또 "오히려 옷가지에 살균소독제를 뿌리다가 흡입 위험이 있기 때문에 옷은 가능한 한 깨끗이 세탁하면 되고, 닦을 수 있는 재질이라면 닦아서 관리하면 된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6/27/2020062700110.html(이 기사는 코로나 19로 인한 건강을 위해 조선일보에서 가져온 것임을 밝힙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