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고초려로 만난 황금물고기, 금정에서 노닐다
삼고초려로 만난 황금물고기, 금정에서 노닐다
  • 금정신문
  • 승인 2020.10.12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정구청제공
사진:금정구청제공

올해 20돌을 맞은 부산 금정구(구청장 정미영) 금정문화회관은 오는 10월 15일(목) 오후 7시 30분 대공연장(금빛누리홀)에서 창작음악극 <금어기행>을 선보인다.

<금어기행>은 금정산 금샘에서 노닌 황금물고기 금어(金魚)에 대한 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으로 부산에서 10년 이상 활동해 온 부산작곡마당의 작곡가 4명(신동일, 오세일, 진소영, 백현주)이 공동 창작한 합창 중심의 창작음악극(75분, 전4장)이다. 합창과 오케스트라, 캐릭터가 부여된 독창자들이 출연하여 오라토리오(교성곡)와 비슷한 형식이지만, 드라마 요소를 더 강화하여 오라토리오와 오페라의 중간 형태의 흥미로운 음악극으로 구성된다.

특히 금샘의 금어설화를 재현하기 위한 무대 디자인이 시도되어, 대공연장 전체를 연못을 재현한 수상무대로 꾸며 물 위에서 노니는 금어와 다양한 물고기들이 움직이는 연출을 선보일 예정이다.

금정문화회관은 20돌을 기념하여 약 100여 명의 제작진과 함께 야심차게 이번 작품을 준비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에 따라 공연을 올리기 어렵다는 판단 아래 총 2번의 순연(9월 5일 → 9월 29일)을 거쳐 10월 15일 대면 공연을 준비하게 되었다. 안전하고 쾌적한 관람환경 조성을 위해 공연장 입구부터 손소독제 비치, 발열 체크, 출입자명부 작성 등 철저한 방역 체제를 조성 중이며, ‘띄엄띄엄 좌석제’를 운영하여 객석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관객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다방면의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정미영 금정구청장은 “금정구를 상징하는 신성한 물고기인 ‘금어’의 설화를 다룬 이번 공연이 코로나19로 지친 구민들에게 희망과 위로를 전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합창음악에 특화된 4명의 작곡가들이 만들어내는 다채로운 창작곡과 독창적인 무대 연출, 부산 최고의 음악가들과 시민합창단, 무용단이 함께 선사하는 음악 앙상블 공연으로 펼쳐질 <금어기행>을 주목해보자.

◎ 공 연 명 : 창작음악극 <금어기행>
◎ 공연일시 : 2020년 10월 15일(목) 오후 7시 30분
            ⋇ 10월 14일(목) 오후 7시 30분 시연 공연
◎ 공연장소 : 금정문화회관 대공연장 (금빛누리홀)
◎ 입 장 료 : R석 3만원, S석 2만원, A석 1만원
◎ 문    의 : 051)519-5661∼4

※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비대면 온라인 공연으로 전환 가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