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도 4명 중 3명 입학 포기... 지방대들 '눈물의 신입생 유치'
부산대도 4명 중 3명 입학 포기... 지방대들 '눈물의 신입생 유치'
  • 편집부
  • 승인 2020.10.20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령인구가 꾸준히 감소하면서 이미 지역대학들은 수년째 신입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이 부산대로부터 제출받은 ‘2020학년도 모집 인원 및 합격포기 인원 현황’에 따르면 올해 부산대 모집인원(4,509명) 대비 합격 포기 인원(3,397명)이 75.3%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합격생 4명 중 3명이 다른 대학에 입학하기 위해 등록을 포기한 셈인데, 지역 거점 대학 중에서도 명문대로 꼽히는 부산대의 사정이 이 정도면 지역 사립대들의 경우 상황이 더 심각할 것으로 추정된다.

단과대별로 사범대 합격포기율이 116.7%로 가장 높고 생명자원과학대학 114%, 공과대학 77.6%, 인문대학 74.5%, 경제통상대학 68.3% 순이었다. 학생선호도가 높은 치의학전문대학원(95%)과 한의학전문대학원(52%), 의과대학(42.4%)도 2명 중 1명 이상이 합격을 포기했다.

지역대학은 입학 후 자퇴생도 수백명에 달하고 있다. 역시 김병욱 의원이 전국 거점국립대들로부터 받은 ‘2015~2019년 자퇴생 현황’에 따르면 이 기간 경북대 자퇴생은 2,973명으로 2020년 입학정원(4,961명)의 60%에 달한다. 매년 입학정원의 12%에 해당하는 학생들이 제 발로 학교를 떠나는 셈이다. 김 의원은 “경북대 측은 자퇴생의 95%가 타 학교 진학을 위한 것이라 밝혔다. 이는 수도권 집중화에 따른 지방대학의 공통적인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부산대와 충남대, 전남대의 2016~2019년 자퇴생 역시 각각 2,545명, 2,381명, 2,251명으로 한 해 평균 500명을 넘는다. 수도권 국공립대인 서울대와 서울시립대 자퇴생이 2018년 기준 각각 217명, 157명에 그친 것과 비교하면 2~3배 차이가 난다.

지난 8월 교육부의 ‘2021년 정부 재정지원 제한 대학 지정방안’은 지방대에 위기를 더한다. 교육부는 내년부터 신입생 충원율 등 일정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대학은 ‘재정지원 제한 대학’으로 지정해 정부 지원을 제한한다. 이미 등록 미달 사태가 예고된 데다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외국인 유학생 유치도 쉽지 않은 마당에 정부 재정 지원까지 탈락하면 악순환에 빠질 수밖에 없다.(기사 인용'''한국일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