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버려요” 금정구, 저장강박가구 주거환경 개선사업 펼쳐
“함께 버려요” 금정구, 저장강박가구 주거환경 개선사업 펼쳐
  • 강정인 기자
  • 승인 2019.04.03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정구는 지난2일 저장강박가구를 찾아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펼쳤다

금정구(구청장 정미영)는 지난 2일 저장강박가구에 대한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펼쳤다.

금정구는 저장강박 의심가구에 안전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저장강박 의심가구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저장강박 위기가구를 발견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왔다.

이 날 주거환경 개선이 이루어진 가구는 노인부부세대로 할머니의 저장강박으로 인해 물건들이 집안을 가득 채우고 있었다. 부곡2동 통장과 단체원 등 20여명은 집안에 쌓인 헌 옷가지와 폐가구 등 5톤 가량의 생활쓰레기와 각종 폐기물을 처리하고 말끔히 청소했다.

금정구 관계자는“앞으로도 저장강박 위기가구에 대해 민관이 협력하여 안전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고, 재발방지를 위해 사례관리대상자로 선정하여 사후 관리하는 등 구민들의 복지체감도를 높이고,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따뜻한 복지 공동체를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의: 금정구 생활보장과 519-478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