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헌 전 부산시의회의장, '자유한국당 탈당' 총선 "자유롭게 준비 하겠다"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의장, '자유한국당 탈당' 총선 "자유롭게 준비 하겠다"
  • 금정신문
  • 승인 2019.05.17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

속보+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이 자유한국당을 탈당했다.

지역정가에 의하면 17일 백종헌 전 부산시회의장과 이현우 전 금정구의회 의장 등이 탈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백 의장 측근에 확인한 바에 따르면, "내년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자유한국당에 소속되어 있는 한 입장이 총선 준비를 자유롭게 할 수 없어 부득이 탈당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백 의장은 지지자들에게 “보수는 하나지, 중도보수가 있습니까. 저는 금정구민과 함께 자유한국당을 지켜왔습니다. 누가 돌팔매를 던지겠습니까? 저는 보수입니다" 라며 탈당에 앞서 평소 소신을 밝힌 것으로 지역정가는 전하고 있다.

16일 더불어 민주당은 금정지역을 '사고지역‘으로 발표를 하면서 지역위원장을 공모 예정이어서 혹시나 하는 기우심 설도 떠돌고 있지만,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의장은 “어떤한 일이 있어도 보수의 길에서 금정구민과 함께 윗 어른을 섬기고 행복하고 건강한 금정구 발전에 생명을 걸겠다” 고 일축했다.

백 전의장의 탈당으로 그가 당협위원장 당시 공천한 금정구의회 의원들이 행보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각종 공식행사에 불참하며 구민들 이목을 끌었던 분들의 행보가 어떻게 될지? 궁금해지고 있다는 게 지역정가 시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