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봄은 이렇게 눈물 겹다
* 낙화. 눈부신 한 세월을 내던지는 장렬한 최후. 하염없이 하염없이. 그렇게 봄이 진다. 그래도 서러워 말 일이다.가지마다 돋는 연두빛 생. 아무도 눈치채지 못한 새로운 시작. 비에 씻긴 잿빛 가슴마다 푸른 빛이 돋는. 봄은 이렇게 끝까지 눈물 겹다. 꽃은 그녀의 눈망울에서 졌어지. 슬픔도 너무 맑으면 희열이지. 모두들 떠나고. 이제 꽃은 우리들 술잔에
금정구, 국·공유재산 실태조사 용역 착수
금정구(구청장 원정희)는 지난 24일, 부산광역시 16개 구·군 중 최초로 국·공유재산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금정구 도로·하천·구거 전수 실태조사 및 DB구축 용역」의 착수보고회를 개최하였다. 금정구는 이번 용역 착수를 통해 금정구 내 국·공유재산 중 도로·하천·구거 5,993필지에 대하여 201
금정구, 산성터널 지하차도 위에 공공도서관 건립
금정구는 19일 산성터널 접속도로 윤산터널 지하차도(터널) 상부 유휴부지를 활용하여 복합문화공간인 공공도서관을 건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건립예정지는 산성터널 접속도로 윤산터널 지하차도 건설공사 중으로 2019년 9월 완공될 예정이며, 부산시 건설본부는 지하차도 준공 후 상부에 소공원 및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호 : 금정신문  |  부산 금정구 구서동 415-34  |  전화 : 051-514-4005  |  팩스 : 070-8622-3727
신문등록번호 : 부산 아 - 00015  |  등록일 : 2006. 12. 13 (창간1990.8.29)  |  발행·편집인 : 강갑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훈
금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금정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bknews.com
Back to Top